단군방송
 
 
 
 
 
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
 
 
 
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
 
 
 
 
 
 

 

 

 

 

 

 
 
 
 

 로그인  회원가입

9. 이 책이 세상에 나와야 하는 이유
saebak  2018-07-12 13:00:33, 조회 : 69, 추천 : 15

  

9. 이 책이 세상에 나와야 하는 이유         

세계사에는 단 한 번의 실수로 그 흔적조차 없이 사라진 수많은 민족 들이 존재한다. 그리고 우리 한민족의 오늘은 과거 어느 때보다 풍전등화와 같이 어려운 시대이다. 이제 우리 한민족이 새로운 반도체문명에 적응하고 주도적으로 이끌 플랫폼국가를 만드는 기회는 단 한 번일 뿐 연습은 없다. 이 책이 이 시대에 세상에 나와야 하는 이유가 이것이다.

지난 3년 동안 나는 문을 걸어 잠그고 많은 책을 읽으며 사색을 거듭 하면서 이 책을 썼다. 20년 전에도 이번과 똑같이 3년 간 문을 잠그고 책을 읽고 책을 썼었다.

책을 읽고 생각을 하며 책을 쓰는 일에는 고요한 평정상태가 반드시 필요하다. 반만년도 더 이전에 만들어진 홍익인간 모형을 복원하고 그것을 이 시대와 앞으로 올 시대에 맞추어 설명하는 일은 한 사람이 가진 능력과 가치를 극단적으로 증폭시킬 것을 요구한다. 이 일은 누구도 대신해줄 수도 없고 그 누구에게도 도움 받을 수 없는 일이다.

그러나 필요할 때마다 내가 가진 모든 열정을 아낌없이 불태울 수 있는 나만의 고요한 시간을 이처럼 마음껏 가질 수 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나는 이미 이 세상에서 아무 것도 부러울 것이 없다.

고대 그리스의 철학자 데모크리토스는차라리 나는 (기하학에)반드시 필요한 증명방법을 발견할지언정, 페르시아의 왕좌를 원하지는 않겠다 (슈퇴릭히, 서양철학사) 고 했다. 데모크리토스에게는 당시 세계를 지배하던 페르시아 제국의 왕좌보다는 세상에 꼭 필요한 새로운 이론의 발견이 훨씬 더 소중했다.

그렇지만 나는 지금까지 새로운 이론을 발견하겠다는 의지나 목적조차 가진 적이 없었다. 나로서는 오랜 세월을 통해 나의 개인적 삶 안에 우연히 찾아온 여러 소중한 기회들을 정성으로 대해 왔다. 그리고 나의 마음 깊은 곳에서 하고자 하는 바에 따라 내가 할 수 있는 한 있는 힘을 다했다.

이 책을 마무리하는 지금, 지난 가을 산책길에서 줄을 지어 노래 부르며 날던 오리들이 이제 다시 왔던 곳으로 줄을 지어 노래 부르며 날아가고 있다. 이미 내 책상 위에는 수선화와 히아신스가 다시 아름답고 향기롭게 피어나고 있다. 이제 곧 뒷동산에는 향기로운 한 잔의 차와 함께 온갖 꽃이 다투어 피어나는 봄이 올 것이다.

단기 4351(서기 2018) 3

   배달 최동환

  

        

  

  

- 종이책 -

      교보문고 http://www.kyobobook.co.kr/product/detailViewKor.laf?ejkGb=KOR&mallGb=KOR&barcode=9788994803456&orderClick=LAG&Kc=

      알라딘 http://www.aladin.co.kr/shop/wproduct.aspx?ItemId=154453685

      YES24 http://www.yes24.com/24/goods/62099397?scode=032&OzSrank=1

Copyright ⓒ 최동환      

이 글은 저작권자의 서면 허락없이 무단전제와 무단복제를 할 수 없습니다. 이 글을 이용하려면 반드시 저작권자의 서면 허락을 받아야 합니다.

  


바른생활 NZEO
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.
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려요.
2018-09-21
15:33:42


Name
Password
Comment

  답글달기   추천하기   목록보기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zero
tagun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 
Copyright 2014 Choi donghwan . All rights reserved. webmaster@tangun.com